작성일 : 19-11-23 11:31
“그 짓만은 할 수가 없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9  

그 짓만은 할 수가 없지!

 

살면서 그 짓만은 할 수가 없지 하는 것이 있다. 사람의 탈을 쓰고 할 짓이 아닌 것이다. 정말 자존심 더럽히는 것이고, 인생의 비루함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결코 누구에게 말하기 쉽지 않은 것이다.

그런데 누군가 그 짓을 인정해 준다면, 그것으로 살 길이 열린다면, 그 때, 그 맛이 어떨까? 오직 그밖에는 그 맛을 모를 것이다.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지어다.(시34:8)

다윗은 블레셋 가드 땅으로 도피하였다가 죽음의 덫에 걸리게 되었다. 사울을 피하여 겨우 그 땅에 숨었는데, 골리앗을 죽인 장본인인 것이 들통이 났던 것이다. 다윗은 가드왕 아기스가 반드시 자신을 죽일 것이라 여겨 심히 두려워하였다. 

죽느냐 사느냐 하는 절명의 순간에 미친 짓을 하기로 하였다. 사람으로서 할 짓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그렇게 해서라도 살아야 하는지?' 하필이면 미치광이의 짓이란 말인가? 그러나 살기 위해서는 못할 짓이 없었다. 그렇게 해서라도 산다면, 전적으로 하나님의 선하신 은총인 것이다.

가드왕 아기스는 미친 짓을 하는 다윗이 꼴 보기 싫었다. 무작정 내쳤다. 그 덕에 살았다. 그 때, 다윗이 맛보았던 그 맛이다.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지어다. 그에게 피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Total 3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 다윗과 요나단 최고관리자 11-27 32
356 “그 짓만은 할 수가 없지!” 최고관리자 11-23 40
355 믿음은 지남철과 같습니다. 최고관리자 11-23 35
354 시간 내줘서 고맙습니다 최고관리자 11-19 59
353 비단옷 차려 입고 내려갑니다. 최고관리자 11-13 64
352 절제 2 최고관리자 11-13 37
351 답이 서로 다르겠지요 최고관리자 11-10 34
350 그래봤자 나만 손해인걸요. 최고관리자 11-07 41
349 쏙지 말아야 최고관리자 11-04 55
348 절제 최고관리자 10-31 53
347 세상에는 최고관리자 10-06 84
346 그렇지 않으면 그건 모르는 거고요. 최고관리자 09-12 142
345 나와 같은 마음 최고관리자 09-10 122
344 오늘의 깨달음1 최고관리자 09-05 113
343 영혼의 근거 최고관리자 08-30 106
 1  2  3  4  5  6  7  8  9  10    
7140 S. Colorado Blvd. Centennial, CO 80122 TEL:720-529-5757
Copyright(c) 2012 Denver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