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4-06 01:13
그의 두둑함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8  

그의 두둑함

담대함과는 다르고 뱃장으로는 미숙한 그냥 두둑함이다. 꿀릴게 없다. 싫다 하면 뒤돌아서서 홀로 가면 그만이다. 무엇이라 할까? 영으로 충만함이라 할까, 신에게 모든 것을 맡긴 초연함이라 할까? 두둑한 그가 좋다.

두둑하다 하여 무엇인가 나눌 것이 있는 것도 아니다. 가진 것도 별로 없어 보인다. 그냥 두둑할 뿐이다. 가까이 다가가 얻을 것이 있나 하여 그의 주변을 서성거려 봐도 아무 것도 없이 초라하게 보일 뿐이다. 그런데도 두둑한 것이다.

모두를 품을 있어 두둑한 걸까? 모두에게 자신을 있어 두둑한 걸까? 참된 것으로 가득하기에 두둑한 걸까? 그의 두둑함 앞에 본다. 너무 얇아 보인다. 이해타산에 밝다. 참된 오래가지 못한다. 그의 두둑함이라도 붙잡아야 살겠다. 나의 믿음이 그것이었으면.

예수께서 그들 가운데로 지나서 가시더라.”


 
 

Total 31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4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1-31 34
313 어떤 회상 최고관리자 01-19 41
312 제 자랑이 아니기를 바라면서 최고관리자 01-10 54
311 스쳐 지나가는 예수 최고관리자 01-10 51
310 바람에 나는 겨와 같다는 말씀에 걸려 넘어졌습니다. 최고관리자 01-01 57
309 이를 어찌할꼬 최고관리자 12-16 48
308 기다림에는 뭔가 있지요 최고관리자 12-08 51
307 제 주변 사람들 최고관리자 12-06 62
306 김연희 장로님을 기억합니다.(남혜영) 최고관리자 11-30 67
305 나로 돌아서게 하는 것? 최고관리자 11-16 76
304 하나님으로 서자. 최고관리자 11-05 76
303 그럴 수도 있지요 최고관리자 11-04 73
302 하나님은 빛이십니다. 최고관리자 10-29 71
301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최고관리자 10-23 87
300 자족과 절제 최고관리자 10-07 103
 1  2  3  4  5  6  7  8  9  10    
7140 S. Colorado Blvd. Centennial, CO 80122 TEL:720-529-5757
Copyright(c) 2012 Denver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