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6-11 02:56
뚜껑 닫고 살아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2  

뚜껑 닫고 살아야

 

거룩한 속죄소는 언약궤의 덮개를 말합니다. 왜 하필이면 뚜껑을 속죄소라 하였는지요? 속죄소를 하필이면 뚜껑을 덮는 덮개로 정했는지요?

죄란 쉽게 씻어서 씻기지 않고, 믿어서 없어지지 않습니다. 십자가의 속죄를 그토록 믿고 또 믿어도 우리 속에 있는 죄는 여전할 뿐입니다. 교회 안에도 여전히 죄가 가득하고요.

그렇기에 죄란 덮어주고, 가려주고, 숨겨줌으로 이기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덮개로 덮어 고개를 들지 못하도록 말입니다. 뚜껑으로 덮어 그 기운을 누르듯이 말입니다.

뚜껑을 여는 것은 화로 인한 감정이 표출되는 것입니다. 누군가의 잘못과 죄로 인한 것이지요. 뚜껑이 열리게 되면 큰 화를 초래하게 됩니다. 그렇기에 뚜껑 닫고 살아야 할 것입니다. 뚜껑 열릴 때마다 뚜껑 열린다 하지 말고, “뚜껑 닫고 살자하면서, 속죄소의 덮개처럼 뚜껑 닫고 살 것입니다. 이것이 신령한 생활이겠지요.


 
 

Total 29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2 빈둥지 증후군 최고관리자 07-16 7
291 작은 텃밭 최고관리자 07-14 9
290 꿈 같은 이야기 최고관리자 07-10 16
289 마땅히 할 말 최고관리자 06-18 30
288 엇-허-허-허 최고관리자 06-17 38
287 멍때리고 살아야 행복하다. 최고관리자 06-05 57
286 인생의 괴물 최고관리자 05-25 56
285 나 살 궁리 최고관리자 05-19 67
284 인생은 인내입니다. 최고관리자 05-12 64
283 존재감 최고관리자 04-17 99
282 그의 두둑함 최고관리자 04-06 97
281 목사의 축복 최고관리자 04-05 99
280 내 본심 내 속셈 최고관리자 03-25 114
279 인맥 최고관리자 03-25 118
278 어느 사순절 아침의 기도 최고관리자 03-04 151
 1  2  3  4  5  6  7  8  9  10    
7140 S. Colorado Blvd. Centennial, CO 80122 TEL:720-529-5757
Copyright(c) 2012 Denver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